•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이명박정부'일본 無사과론,친일파?'

“해야일본의 과거사 반성•사과 “해야 한다”
대다수 한다” 58%, “필요 없다” 29%

cnbnews박성훈⁄ 2008.01.25 16:00:48

대통합민주신당의 우상호 대변인은 “아직까지 일본의 진정한 사과가 없는 상황에서 어떤 방식으로 사과를 이끌어낼 지 대책도 없이 사과, 반성은 없다고 하는 것은 많은 국민들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발언은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일본에게 과거사에 대한 사과나 반성을 요구하지 않겠다”라고 한 후에 나온 비판으로, 국민 여론이 여전히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공식적 사과를 바라고 있다는 데 근거를 두고 있다.

그래서 CNB저널은 불특정 100명을 연령대 별로 선정해 ‘차기 대통령이 일본에 과거사 관련 사과 요구를 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으로 의견 조사를 실시했다.

‘해야 한다’측…“일본의 실질적 사과와 보상 있어야”

이명박 당선인이 대통령 임기 동안 적극적으로 일본에게 사과 촉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 사람이 100명 중 58명으로, ‘할 필요 없다’(29명)는 쪽에 비해 다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인 20명의 응답자 중 18명, 40대 이상 23명이 “사과 요구해야 한다”는 의사를 표시를 하는 등 연령대가 높을수록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은 한일관계가 과거사 문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를 일본의 진정한 사과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 응답자는 “한국과 일본이 과거사에서 벗어나 발전된 미래관계를 맺기 위해서도 일본의 실질적인 사과와 보상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할 필요 없다’ 측 “현실적 이득이 중요”

“사과 요구할 필요 없다”고 답한 29명의 응답자 중에는 20대와 30대가 14명이어서, 타 연령층에 비해 다수를 차지했다. 이는 젊은 층이 과거사와 직접적으로 연관되지 않은데다 명분보다 실리와 현실을 중시하는 현실태도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30대의 한 응답자는 “과거역사의 청산이라는 점에서 일본의 역사 왜곡 같은 문제에 대해 짚을 필요는 있으나, 그로 인해 현실적으로 중요한 이득을 외교에서 챙기지 못할 경우 더 큰 손실을 볼 수 있다”며 사과 촉구에 매달리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를 폈다.

한 20대 응답자도 “이제 벗어나야 할 문제는 벗고 시작해야 한다”며 새로운 관계를 수립해 나가야 함을 주장했다.

한편, 기타의견으로는 “사과 요구와 실리 추구, 두 마리 토끼를 다 쫓을 필요가 있다” “미래지향적인 동시에 국가의 자주성과 자존심을 지키는 외교를 펴야 한다”는 절충의견이 대다수였다.

또한 “(역사적 사안에 대한 일본 인사의 망언에) 일일이 대꾸할 필요 없다” “일본에 대해 신경 쓰는 것 자체가 역사적 콤플렉스다”라는 등 사과 요구 자체를 무시하는 의견도 있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네티즌의견

포토뉴스

more

섹션별 주요기사